본문 바로가기

본문내용

구미포커스

2023 구미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대박 조짐 보인다

구미에서 열리고 있는 「2023 구미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의 흥행이 심상치 않다.

29일 개막한 이번 대회에 주말 동안 8,000여 명의 관람객이 몰리며 대박 조짐을 보인다. 그동안 프로배구에 목말랐던 시민들을 비롯해 전국 각지의 배구 팬들이 경기를 직관하기 위해 박정희체육관으로 몰려 호텔과 여관을 비롯한 숙박업소는 물론 식당에도 손님이 북적이고 있다.

관람객 편의를 위해 마련한 푸드트럭과 체육관 내 매점, 구미 농산품 판매 부스, 소상공인 벼룩시장(플리마켓) 등에도 사람들이 몰리며 매출 대박이 기대된다.

김장호 구미시장은 “연일 35도를 육박하는 무더위 속에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하는 만큼 실내에서 열리는 프로 배구대회를 통해 더위를 날려버리고 여름휴가 시즌을 알차게 보내시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체육행사를 지역에 유치해 스포츠를 통한 여가생활 확대와 지역 경기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2023 구미 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는 13일까지 16일간의 일정으로 박정희체육관에서 진행되며, 주중 예선 리그를 통해 여자부 결승전은 8월 5일, 남자부 결승전은 13일에 치러진다. 온라인 티켓판매는 인터파크를 통해 진행되고 있으며, 박정희체육관 매표소에서 매 경기 시작 2시간 전부터 현장 판매도 진행한다.
만족도평가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해 활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