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인터넷방송

모바일 메뉴열기

본문내용

구미포커스

100년에 한번 꽃이 핀다는 "용설란" 개화

구미시 선산읍에 위치한 구미시농업기술센터 원예식물관에서 100년에 한번 꽃이 핀다는 속설을 가진 세기의 식물 ‘용설란’(龍舌蘭)이 개화를 했다. 용설란은 멕시코가 원산지이며 용설란의 뿌리는 멕시코술인‘데킬라’의 주 원료가 되기도 한다. 꽃이 용의 혀를 닮았다고하여 ‘용설란’이라는 이름이 붙었으며, 서양에서는 여우꼬리를 닮았다고 해서 ‘여우꼬리 아가베’라고도 부른다.

꽃을 피우는걸 보기 힘들어 100년에 한번씩 핀다는 속설을 가졌지만 실제로는 10년이상 자라면 꽃이 핀다고 한다. 그 때문에 용설란 꽃을 보고 소원을 빌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말이 나오기도 한다. 아랫부분부터 점차 개화가 진행되어 1/3정도가 개화된 상태이다.

구미시농업기술센터 원예식물관은 평일(09:00~18:00)에는 항상 오픈되어있으며, 용설란 꽃 이외에도 선인장·수종 외 약 60종 이상의 다양한 식물을 전시 및 조성하여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있다.

농업기술센터 김영혁 소장은 새해를 맞이하여 개화를 한 용설란 꽃을 보고 내년에는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됨은 물론 용설란을 찾아 기술센터를 방문한 이들에게 2022년 새해에는 올해보다 더 나은 해가 되고 각 가정에 건강과 안녕을 바란다고 말했다.
만족도평가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해 활용됩니다.


(우)39281 경북 구미시 송정대로55(송정동)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구미시에 있으며, 이를 무단으로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6 구미시인터넷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