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인터넷방송

모바일 메뉴열기

본문내용

구미포커스

PI첨단소재 폴리이미드 필름 구미 증설투자

경상북도와 구미시는 9월 13일(월) 구미시청 3층 상황실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세용 구미시장, 김태림 PI첨단소재㈜ 대표이사, 시의회 의장, 도의원 등이 참석하여 PI첨단소재㈜와 폴리이미드 제조공장 증설 투자를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투자양해각서 체결식에 앞서 PI첨단소재는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온정을 나누기 위해 이웃돕기 성금 2,000만원을 기탁하였다.

□ PI첨단소재㈜, 글로벌 PI필름 세계 1위 기업!

2008년 6월 ㈜SKC와 코오롱인더스트리㈜의 합작회사로 에스케이씨코오롱피아이㈜로 출범하여 2020년 5월 독립회사로 현재의 사명인 PI첨단소재㈜로 변경하였다.

2010년 12월 매출 1천억원 달성을 시작으로 2017년 매출 2천억원을 달성하여 7년 만에 매출 2배 성장이라는 고속 성장을 이루었으며, 2021년 5월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선정 월드클래스 기업에 선정되었다.
PI첨단소재의 주력사업으로 첨단 IT분야인 스마트폰에 이어 OLED 패널 분야의 매출이 급증하였고, 폴더블폰, 롤러블폰에도 확대 적용될 것으로 기대하며, 최근에는 차량 전장, 전기차 부품 시장에서 새롭게 적용되고 있다. PI필름이 적용된 FPCB, 전기차 배터리 절연용 테이프, 전기차 모터 절선 절연 용도에 사용되어, 이에 대응하기 위해 꾸준한 증설을 통해 연간 3,900톤의 세계 최대 PI필름 생산 규모를 구축하였다.

향후 전기자동차의 고속 성장과 OLED 디스플레이 적용 확대 등으로 PI필름 수요 증가에 대비하여 2023년까지 PI첨단소재 구미공장 내 1,430억원을 투자하여 연 600톤 규모의 전기차/2차전지 전용 PI필름 생산설비 2개 라인을 증설할 계획이다. 증설이 완료되는 2023년에는 총 9개의 PI필름 생산설비와 1개의 PI바니쉬 생산설비를 보유하여, PI필름 생산 능력은 연 5,100톤 규모로 늘어나게 된다.

PI필름은 최초 우주·항공 분야에서 개발되어 기체의 내·외부 사이에는 마찰에 의한 고온과 높은 온도에서의 저온을 단열할 수 있는 절연물의 하나로 지속해서 사용되고 있으며, PI첨단소재는 플렉시블 솔라셀, 연료전지 등과 같이 전방 산업의 미래 시장에 필요로 하는 다양한 용도로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장세용 구미시장은“코로나로 인해 어려운 기업 환경 속에서 구미 투자와 함께 이웃돕기 성금 기탁을 결정해 준 PI첨단소재㈜ 대표께 감사드리며, 금번 PI첨단소재㈜의 투자는 구미시가 명실상부 첨단 소재 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음을 보여주며, 앞으로도 첨단 산업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 투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여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만족도평가

현재 페이지의 내용과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조사결과는 서비스 개선을 위해 활용됩니다.


(우)39281 경북 구미시 송정대로55(송정동)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구미시에 있으며, 이를 무단으로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2016 구미시인터넷방송.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