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닫기

대구사범학교 입학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 본문 프린트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새창 열림
  • 트위터 공유하기 새창 열림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창 열림
  • 인간 박정희
  • 일대기
  • 대구사범학교 시절

박정희는 1932년 4월 1일, 대구사범학교 제 4기생으로 입학했다. 그해 대구사범학교의 입학정원은 100명이고 그 중 한국인 90명, 일본인 10명이었다.

그 당시 조선에는 초등교원 양성기관으로 세 개의 관립사범학교가 있었는데 경성사범, 평양사범, 대구사범이 곧 그것이다. 경성사범은 일본인과 조선인을 50명씩 뽑았고, 평양과 대구사범은 9대1의 비율로 조선사람을 많이 뽑았다.

사범학교의 교육목표는 가난하면서도 우수한 조선인 학생들을 선발하여 철저한 일본 교사로 만드는 것이었다. 말하자면 일본이 식민지정책(植民地政策)의 일환으로 교육을 통하여 조선을 일본화(日本化)시키는 수단으로 삼고자 했던 것이다.

금오산 도립공원

따라서 사범학교에는 전국에서도 수재들만 응시하게하여 그해 대구사범의 총응시자는 조선인, 일본인 합하여 모두1,070명이 있고 박정희의 입학성적은 51등이었다.

그는 구미보통학교의 제11회 졸업생이었는데 이 학교가 생긴 이래 대구사범에 합격하기는 박정희가 처음이다.

그러므로 학교의 기쁨은 말할 것도 없고 더구나 상모리와 같은 가난한 마을에서는 크나큰 경사라 하지 않을 수 없었다. 특히 비름나물 산나물로 허기를 달래며 자식의 학비를 뒷바라지 하던 그의 어머니는 기쁨보다도 걱정이 앞서기만 했다.

당시의 상황에 대하여 누님 박재희(朴在熙)의 증언을 들어보면 다음과 같다.「동생 정희는 대구사범에 응시했습니다. 저희 집에서는 학비를 댈 엄두도 못내고 해서 내심으로는 진학을 포기했으면 하고 있었어요. 구미보통학교의 교장선생님과 담임선생님들이 오히려 우리 부모님을 설득하여 시험을 치도록 했습니다. 어머니는 정희가 시험에서 떨어지도록 빌었다고 해요. 합격하고 진학 못하면 한이 생긴다고 차라리 떨어지길 바란거지요.」

이와 같은 가족들의 바램과는 상관없이 박정희는 대구사범학교에 당당히 입학하여 5년 동안의 수학(修學)을 통해 그의 인격형성에 절대적인 영향을 받았다. 즉 그의 생애를 지배해 온 규격적인 삶이 시작된 것이며 그의 행동과 사고(思考)의 틀이 잡힌 것도 바로 이 시기에 이루어진 것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담당자
  • 문화관광담당관   송상민   054-480-6634
최종 수정일
2016-11-15
페이지 만족도